3


‘ My husband gave his life for me ’: Italy ship survivor 세상 돌아가는 재미

<한글기사>

유람선 승객, 아내 살리고 차가운 바다로..


지난 13일 밤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안에 좌초한 유람선 코스타콩코르디아호(이 하 콩코르디아호)에서 할리우드 영화 '타이타닉'을 닮은 순애보가 있었던 것으로 알 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콩코르디아호의 '로즈'(영화 타이타닉의 여자 주인공)는 프랑스인 생존자 니콜 세르벨(61).

세르벨은 16일 프랑스 RTL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남편과 마지막 순간을 전했다.

"그이가 저에게 바다로 뛰어들라고 했어요. 하지만 저는 수영을 할 줄 몰라 남 편이 저에게 하나 뿐인 구명조끼를 줬지요"

세르벨이 무서워서 발을 내딛지 못하자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남편이 먼저 뛰어 들었고, 자신도 뒤따랐다.

세르벨이 바다에 누운 채로 남편을 부르자 '걱정마! 나는 괜찮을 거야'라는 외 침이 돌아왔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수온은 채 8℃가 되지 않을 정도로 차가웠다. 부부의 주위에는 아 무도 없었다.

잠시 후 남편은 세르벨의 눈앞에서 사라졌다.

세르벨은 바다 위를 떠다니다 인근 바위에서 구조작업을 벌이던 주민들에 발견 돼 목숨을 건졌다.

부부는 세르벨의 회갑 선물로 자녀들이 보내 준 지중해 크루즈 여행에 나섰다 이별을 겪게 됐다.

승객과 승무원 4천200여 명을 태운 콩고르디아호는 지난 13일 밤 암초와 충돌한 뒤 기울어지면서 토스카나 지방 질리오섬 해안에 좌초했다.

기사 출처 - http://www.koreaherald.com/national/Detail.jsp?newsMLId=20120117000840

타이타닉 같은 일이 벌어졌구나......
참...
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