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돈봉투가 당 말아먹었다" 與 해체론 재부상 세상 돌아가는 재미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서울 강서갑)이 최근 펴낸 의정 보고서 표지. 구 의원이 무릎 꿇은 사진과 함께“매를 맞겠다”는 사과 문구가 적혀 있다. 한나라당명과 로고는 보이지 않는다.
수도권 의원들 패닉 - "지역활동할수록 표 떨어져" 6일 밤 긴급모임 갖고 당해산 후 재창당에 공감

"한나라 간판으론 안 된다" - 지역구 의정보고서에 黨名 빼는 의원들 늘어

정몽준·홍준표·김문수 회동 - "큰 난리엔 큰 방안 대처해야… 한나라 틀 유지할지 검토를"


고승덕 의원의 '돈봉투 전당대회' 폭로 이후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제 더 이상 한나라당 간판으로는 선거운동을 할 수가 없다"고들 했다. 박근혜 위원장이 임명한 비상대책위원들 사이에서도 "한나라당 간판으로는 더 이상 답이 보이지 않는다"는 말이 나왔다.

비대위원 일부 '당 해산론'에 가세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인 이상돈 중앙대 교수는 고승덕 의원이 검찰에 소환된 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답답하다. 한나라당 간판으로는 도저히 답이 보이지 않는다"며 "당이 너무 어려우니 해산론까지 나오는데 이 방법을 쓸 경우 (보수 진영) 전체가 분열될 수 있어 너무 위험한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른 비대위원은 "당 쇄신을 주장했던 수도권 초선 의원들의 '해산 후 재창당' 방안을 다시 꺼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6일 수도권 의원들이 모여 당 해산론을 다시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 모임에 참석했던 의원 상당수는 현재 '박근혜 비대위'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어 과거 쇄신파의 주장과는 무게가 다르다. 한 참석자는 "이날 회동에서 '당 해산 후 재창당' 필요성에 공감한 의원들이 상당수였다"며 "곧 당 비대위 차원에서 이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 공천·정치쇄신 분과위를 맡고 있는 한 위원은 "새로운 공천 방안에 대해 거의 줄기를 잡았지만 지금 그런 기술적인 방안 몇개 발표해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겠느냐"며 "(당초 9일로 예정된) 공천 쇄신안 발표를 연기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당 해산론이 다시 나온 배경에는 정치적인 필요성도 깔려 있다. 이날 정몽준·홍준표 전 대표와 김문수 경기지사가 만난 자리에서는 "대란대치(大亂大治·큰 난리에는 큰 방안으로 대처해야 한다)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한나라당의 틀을 꼭 유지해야 하는지 검토해봐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한다.

당내 '비(非)박근혜' 진영이나 친박(親朴) 진영 모두 서로와 같이 가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상대에게 "나가라"고 요구하기도, 자신들이 "나가겠다"고 하기도 어렵다. 먼저 요구하는 쪽이 분열의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이다. 당 해산 후 재조합은 이를 해결하는 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당 이름 지우는 수도권 의원들

돈봉투 사건으로 지역구, 특히 수도권에서 한나라당에 대한 여론이 더 나빠지자 "지역 활동을 할수록 표가 떨어진다" "이삭 줍듯이 모아놨더니 한 번에 더 많이 털어먹었다" "의정보고서에서 한나라당 이름을 빼버렸다"는 의원들이 속출하고 있다.

당장 이재오 의원이 지역구에 돌린 보고서 표지에는 경력에 '한나라당 원내대표' 등이 들어 있지만 작년과 달리 한나라당 마크는 빠져 있다. 친박계인 구상찬 의원 보고서 표지는 한나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도 빼고 무릎 꿇고 사과하는 사진만 담고 있다. 유정복·이혜훈 의원이나 '김문수계'인 한 의원 보고서에도 한나라당 이름은 빠졌다. 서울의 한 재선 의원은 "지역구 활동을 하면 할수록 표가 떨어지는 상황인데 어떻게 한나라당 이름을 넣겠느냐"며 "이대론 총선에서 장렬히 전사하는 길밖에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원희룡 의원은 "한나라당이 과거의 껍질을 완전히 벗지 않고는 지금 상황을 헤어날 수 없다"고 했고, 정두언 의원은 "이번이 바닥인가 싶으면 또 나락으로 떨어지고, 끝없이 추락하는 상황이다. 한나라당을 해체하고 재창당해야 한다"고 했다. 김성태 의원은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돈봉투 사건으로 이제 수도권 의원들 사이에선 비박(非朴)이든 친박(親朴)이든 '한나라당으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급속히 번져가고 있는 것이다.



[찬반토론] 한나라당 리셋이냐(쇄신 통한 재출발) 해산이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최경운 기자 codel@chosun.com]

[선정민 기자 sunny@chosun.com]


한나라당.. 점점 자멸의 길로 빠져들구나..
이럼 안되는데..
한나라당 문제가 많긴 하지만 당들이 많을수록 그래도.. 어쨌거나..
그놈이 그놈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