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다리 위 올라가 자살기도 했던 오지영, 친구 악담에 포기 세상 돌아가는 재미

다리 위 올라가 자살기도 했던 오지영, 친구 악담에 포기

배우 오지영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가 친구의 악담으로 자살기도를 그만 둔 사연을 털어놔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7일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오지영은 “방송 펑크를 내는 등 방황을 겪으며 연기를 두어 번 쉬었다.
쉬는 동안 일반 직장인으로 살고 사업도 했다.
하지만 IMF 시절 사업을 크게 실패해 자살 기도를 했다”고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어 “방송도 사업도 다 실패해 ‘내 인생은 끝났구나‘라고 생각해 동호대교 위로 올라갔다.
그 때 친구 한 명이 생각나 전화를 했더니 ’너 죽으려고? 그래 잘 죽어. 너 같은 애는 죽어야 해.
천당도 못가고 지옥 갈거야. 잘 죽어‘라고 악담을 퍼붓고 먼저 끊더라.
 너무 화가나서 자살할 생각도 접고 친구에게 달려갔다”고 회상했습니다.

화가 난 채로 친구 집에 찾아간 오지영은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 친구를 불러냈고,
 “친구가 집 밖에 나오더니 ‘안 죽고 여기 왜 왔어?’ 하더라. 어찌보면 생명의 은인이다”라고 회상하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한편 오지영은 드라마 ‘마이걸’,‘주몽’,‘계백’ 등에 출연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기사 출처 - http://mbn.mk.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