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티벳궁녀 최나경, 생활고 시달려…“몇 백 빚졌다” 세상 돌아가는 재미

티벳궁녀 최나경, 생활고 시달려…“몇 백 빚졌다”

‘티벳궁녀’ 최나경이 생활고에 시달려온 사실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MBN 데일리토크쇼 ‘충무로 와글와글’에는 벼락스타 4인방 특집으로 레이나, 레이디제인, 유진아, 최나경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티벳궁녀 최나경이 많은 수입이 있었을 것이란 예상과는 달리 생활고로 힘들어했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최나경은 “보조 출연 당시에는 오히려 수입이 지금보다 좋았다”며 “갑자기 유명세를 탄 후, 일자리를 구할 수가 없었다. 면접에 보러 가면 ‘연예인 아냐? 여기 왜 왔어?’라며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숙집에서 나오는 밥과 김치만으로 버텼다. 실직 상태가 길어지는 동안 빚은 몇 백씩 쌓였다”며 방송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생활고 때문임을 밝혔다.

이어 최나경은 무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타조 연기를 주문 받은 최나경은 표정변화가 없는 눈매로 MC들로부터 “미친 존재감”이라고 인정받았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레이디제인은 항간의 예상과는 달리 남자친구 쌈디 덕을 봤다는 소문을 부인하며 “오히려 그 친구 힘들 때 내가 도움이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유민 인턴기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